.트레킹 후기모음

태산트레킹

trekker 2009. 4. 9. 09:11

               태산답사 트레킹클럽

 

                                                             첫날부터 계단없는 코스출발

 

                               첫날의 애피소드 한국에서 남편가방 챙기다 부인이 착각을 일으켜 남편신발을 넣는다는것이

                              그만 아뿔사~~산행할려고 보니 아내의신발이 들어있지 뭐예요

                               다급한 나머지 샌달을 사신고 따라나서긴 했는데 어쩜좋아~~~ㅎㅎㅎ

                                덕분에 산행은 하루만에 끝이나고 아쉬워요~~~

 

 

                                 함께한 우리님들과 함께한 단체 사진모습 너무나 멋지시죠~~~

 

                          1번 코스~~저수지~칼날산~어머니석~감화천~관일대~옥홍전(1545m)태산정상 중식

 

 

 

 

               ~공자묘남천문(케이블이용시$12/편도)~18판~폭포~중천문~셔틀버스이용하여 하산(8~9시간소요)

               홍윤호텔 조식후 투숙/석식/휴식및자유시간을 한 첫날의 여정을 마친 우리님들 정말 멋지고 감동스런

               날이였습니다.

 

 

 

                            두번째날은 아침 일찍일어나 6시에 기상하여 식사를 하고 전용차로 이동하여

 

             태산발전소~발산구~요변~비래석~화목령~연군구~도화원(약5~6시간코스)견학후

             대묘관광~중국3대건물(대성전,송천황전,태화전),동어좌(황제휴식장소)한백원(2200여년전측백나무)등

             관광후 호텔휴식을 하며 이야기 꽃을 피웠지요 그날의 즐거움은 이루말할수 없이 좋았답니다

 

 

 

 

                               비가오면 잠시 머물며 비를 피하는 장소라 합니다

 

      

                                           깊은 산중에 염소목장 산불예방을 위해 산에 머물며 키우는 염소들모습

 

             다시 가고픈 코스이기도 하지만 아직도 잊혀지지않는 것은 달래가 마늘만큼크고 아름다운 꽃바위의 계곡에 

             자리잡은 파릇파릇 달래향기를 뒤로하고 돌아오는 동안 내내 잊혀지지 않았답니다~ 달래먹고 맴맴~~

             어린 시절을 잠시 떠올려 봅니다.

 

   

 

 

                          창원:김용주님, 하나산악:홍유진,대림:정말년님,털보산악:유영조님,산림등산:최광식 교장선생님과 함께한 분들

                          정상에서 한컷 그런데 웬일 산행도중 핸드폰이 바위틈에서 자란 나무가지위에 폰이 걸려있었지 뭐예요

                          누구폰  칲을 집에 버리고오시더니 이제는 통째로 나무위에 걸어놓고 몸만 정상에 오르신분이 계시더군요

                          이날의 하일나이트였습니다 ~~~하하하

 

 

 

                               마지막밤의 만찬 산중턱에서 케온 달래는 마늘만큼이나 알이 컸답니다

                               산행을 마치고 돌아와 먹는 그맛 삼겹살에 소주한잔~~크윽~~~이맛이야

                               참 어딜가나 맛은 하나도 변하지 않으니 배낭에 소주를 잔득담아오신 대전팀님

                               정말로 인상 깊었답니다 너무나 멋진추억 다시한번 감사드립니다 ~~~대전팀~~~화 이 팅~~~

 

 

                                                   셋째날 돌아오는날 아쉬움속에

 

             

             제남불교사찰~천불산~등정(만불동,포대화상, 산동성박물관,(도자기,청동기,발전역사,제노대제 역사문화등

             샘도시 청성광장/흑호천등 관광으로 이동 제남공항 출발하여 인천도착  무사히 답사를 끝마치고 안산하고 돌아온

             우리18인의 산악우님들 정말 수고많으셨습니다  뒤를 이어 가실님들을 위해 부족한것을 제시해 수정하는 과정이였지요

 

           

                                       다시가고픈 산 태산으로 우리님들을 다시모시는 그날까지 건강하세요

                                       

 

봄꽃향기에 잠시 발걸음 멈추고 꽃잎차 한잔 드시고 가세요

트ㅡ레ㅡ킹ㅡ클ㅡ럽 울님들 언제나 늘 사랑하는 산

함께하는 산사랑 마음변치 마시고 자주 찾아주세요

 

~~~가수 홍유진~~~